추적 사건25시

故 박원순 시장 영결식...빗속의 마지막 시청 출근, 지지자들 눈물

페이지 정보

작성자공병만기자 작성일 20-07-13 14:22

본문

 

 

박원순 시장 영결식...빗속의 마지막 시청 출근, 지지자들 눈물

5be24df10416279e3f5f7cda6fa7359f_1594617736_2533.jpg

지난 10일 새벽 숨진 채 발견된 최초의 3선 서울시장이자 한국 시민운동의 상징과도 같았던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13일 서울시청에서 엄수됐다. 인권변호사이자 시민운동가로, 열린 행정가로 왕성한 삶을 살아온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참석자들은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박 시장 영결식은 이날 오전 830분 서울시청 다목적실에서 엄수됐다. 100여명이 참석한 영결식에는 부인 강난희 여사와 아들 주신씨를 비롯한 유가족, 공동장례위원장인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자리를 지켰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이낙연 의원, 김부겸 전 의원 등 정치권 인사와 사회 각계각층 대표들도 참석해 고인을 기렸다. 고인의 유언대로 고향에서 영면에 들어갈 예정이다.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 공동장례위원장 : 박원순이라는 타인에 대한 종합적 탐구나 공인으로서의 행적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애도가 끝난뒤에나 본격적으로 시작될 수 있을 것이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 / 공동장례위원장 : 그 열정 만큼이나 순수하고 부끄러움이 많았던 사람이기에 그의 마지막 길이 너무 아프고 슬픕니다.

유족 대표로 나선 박 시장 장녀 다인씨는 아버지 가시는 길에 추모와 애도를 보내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갑작스러운 이별에 황망했을 서울시 직원에게도 미안하고 고맙다. 덕분에 저희 가족은 쉽지 않은 시간을 조금씩 견디고 있다고 했다. 그는 화려한 양복뿐 아니라 평범한 작업복을 입은 끝없는 분들의 진심 어린 조문에 누구보다 기뻐하는 아버지가 오세요 시민 여러분, 나에게는 시민이 최고의 시장입니다라고 부르는 것 같았다시민 한분 한분을 뵐 때마다 아버지를 뵈었다. 아버지는 영원한 시장으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이제껏 그랬든 우리를 지켜주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고인의 딸은 조사를 읽으며 슬픔을 감추지 못하고 수차례 흐느꼈다.

영결식이 열린 서울시청 밖에서는 비가 내리는 가운데 고인을 배웅하려는 시민과 지지자들 100여명이 모였다. 이들은 우산을 들고 휴대전화를 켠 채 온라인으로 생중계 된 영결식을 시청했다. 청사 입구 유리문에는 시민들이 박 시장을 추모하며 붙여 놓은 노란 포스트잇 메모지로 가득했다. 지지자들은 이날 오전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출발한 운구가 도착하자 흐느끼면서 시장님 좋은 곳으로 가십시오” “편히 쉬십시오라고 외치기도 했다. 장례위원회와 고인은 서울 추모공원에서 화장된 후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향했다. 묘소는 평소 고인의 뜻에 따라 고향에 소박하게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Total 3,635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