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이상민 의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관련연구 현황파악을 위한 전문가 긴급간담회 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0-02-21 21:09

본문


이상민 의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관련연구 현황파악을 위한 전문가 긴급간담회 개최”

- 연구기관·병원 등 협업 시스템 마련하고 바이러스 기초연구 긴급 예산 지원 촉구 -

- 감염병 연구 위한 예산 경직성 제거하고 자율성 강화할 것 -

[추적사건25시 유규상 기자]

이상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장 겸 정보통신특별위원회 위원장, 대전 유성을)은 21일 대전 국립중앙과학관 창의 나래관 1층에서 코로나19 확산 현황파악을 위한 긴급간담회를 개최했다.

9043479fe2ba6ec0c19bcfcbd4fbd136_1582286927_5679.jpg

이번 간담회는 17일까지 30여명이던 코로나 19 확진자가 18일을 기점으로 21일 152명까지 늘어나고, 계룡대를 비롯한 대전지역에 의심환자가 추가 발생하면서 연구기관 전문가들과 대응책을 모색하고자 마련되었다. 

이상민 의원은 이미 지난 3일 충남대학교 병원과 유성구 보건소를 차례로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장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조치계획 논의하며 현장에서 수고하는 의료진과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한 바 있다. 

이상민 의원은 “진정국면으로 들어가는 듯 했던 코로나가 지역 내 전파 확산으로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전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며 대전 출연연의 대응방안준비에 필요한 일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국회에서 도와드리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참석한 출연연 연구진들은 "출연연 차원에서 그동안 신종 바이러스 진단,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 등의 대응 전략을 논의해왔다"면서도 "장기적인 연구나 급변하는 환경에 맞춰 필요한 연구비를 마련하는데 연구 환경의 경직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 의원은 "각 출연연과 충남대 병원 등이 협업이 이루어지도록 하고 필요한 긴급 예산을 마련하는 등의 방안을 마련하도록 하겠다"며 "사스 메르스를 겪은 만큼 코로나는 향후 연구가 정체되지 않고 지속되도록 관심을 갖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당 차원에서도 코로나 바이러스로 어려움을 겪는 항공해운업 및 관광업, 외식업등을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긴급융자, 방역강화, 소비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주민들도 불안해하지말고 마스크 착용, 꼼꼼한 손씻기 등 예방 행동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 즉각 신고하여 감염병 확산 방지에 동참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번 간담회에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한국한의학연구원의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Total 3,101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