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 앞두고 쇄신, 전략 고심

페이지 정보

작성자추적사건25시 작성일 20-07-14 02:47

본문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 앞두고 쇄신, 전략 고심

 

556cd1b96471a9b832f8f9721bb52534_1594662402_0225.jpg


부산과 서울시장의 보궐선거가 내년 47일로 치러짐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내는 당 쇄신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829일 당 대표 선출, 20223월 대선 등 심각한 전략 대응으로 고심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사건이 갑자기 발생함으로써 내년 4·7 ·보궐선거 판이 예정됐던 선거기획에 재조정이 필요하게 됐다.

더불어민주당이 올해 8·29 전당대회를 각별히 중요시하는 것은 이번에 선출할 당권자의 임기와 내년 4·7 ·보궐선거 그리고 20223월 대선까지가 중요한 연관성을 갖기 때문이다.

만일 차기 당 대표가 대선에 나갈 경우에 당권·대권 분리규정으로 인해 재보선 한달 전에 사퇴해야 하는데, ‘대표 궐위상태에서 재보선을 치르거나 임시 전당대회를 다시 개최해서 새 대표를 선출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안희정, 오거돈, 박원순 등 당내 유력인사들의 성추문 관련 낙마로 인해 실추하는 당의 윤리적 쇄신과 새로운 복안을 요구하는 시점에 서 있다.

또한 내년 4·7 ·보궐선거에 나갈 당 주자에 있어서 민주당 당헌이 규정하고 있는 바가 현재로선 큰 걸림돌로 남아있어 이 부분에 대한 고민이 클 수 밖에 없다.

20157월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였던 때에 개정한 민주당 당헌 962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ㆍ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규정으로는 서울과 부산의 두 보궐선거에 주자를 내어서는 안된다.

그런데 이 양대 지자체장의 확보없이 20223월 대선을 치른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조건이라고 생각되므로 이 점도 큰 부담과 고민으로 민주당의 중요한 현안으로 부각되고 있다.

아무튼 내달 29일 선출할 당 대표는 민주당의 내년, 후년 등 중요한 선거 일정을 이끌고 갈 막중한 책임을 떠 맡아야 할 부담을 안고 있다.

이에 당권 주자로 부각되고 있는 이낙연, 김부겸 주자들은 이달 21일 당 대표 선거 후보자등록일 시점에 당을 이끌 쇄신과 현안 전략 등의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

이들 주자는 당내 지지층 확보를 위해 전력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낙연 의원은 친문계를 중심으로 김부겸 전 의원은 노무현계를 중심으로 지원을 받으며 당권 선거에 도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당권 도전에 있어서 우선적으로 이슈로 떠오른 것은 임기 문제로 대선 출마를 목표로 하고 있는 이 의원이 당 대표가 될 경우 7개월의 임기 밖에 할 수 없는 상황이고, 김 전 의원은 2년 임기를 다 채우겠다고 공언하고 나서며 이낙연 당 대표 불가론을 펼치고 있다.

오는 29일 전당대회를 앞둔 민주당은 박 시장의 죽음, 당 대표 선출, ·보궐선거, 대선 등 단, 장기적으로 집권 여당으로서의 중요한 시점에서 전략 구상에 고민하고 있는 모습이다.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Total 2,161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