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국감 법사위 현장 野 “거짓말 횟수 27번” 秋 “27번 윽박”

페이지 정보

작성자추적사건25시 작성일 20-10-13 04:52

본문

                 국감 법사위 현장 거짓말 횟수 27“27번 윽박

 

7c9e201ac3ee4bc3ac8cb98143c999d3_1602532309_8671.jpg


12일 국정 감사 법제사법위원회 현장에서 법무부 추미애 장관에 대한 야당의 질문과 답변 사이에 주고 받은 질답이 또 논란의 대상이 됐다.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이 “9월 한 달 동안 국회에 와서 한 거짓말 횟수가 27이라고 발언하자 추미애 장관은 바로 “27번이나 윽박질렀죠라고 대응했다.

또 윤 의원이 수사결과가 발표됐지만 그렇더라도 장관님이 국회에 와서 했던 거짓말은 검사들이 참말로 바꿔줄 수 없다아까 전주혜 의원 질문에도 거짓말한 적 없다고 끝까지 우기고 있다” “얼마나 강심장을 가지고, 뻔뻔한 얼굴을 가지고 있나라고 하자 추 장관은 다시 “27번이나 윽박질렀죠리며 대응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소리를 낮추라며 주의를 주는데도 흥분한 윤한홍 의원은 도대체가 국회의원들이 소설 쓰는 사람이냐. 아직도 국회를 업신여기면서 그렇게 발언하나. 더이상 장관에게 묻고 싶지도 않다고 하며 대단한 양반이라는 표현을 쓰자 추 장관도 대단한 의원님이라는 표현으로 맞대응하는 등 법사위 국정감사장은 야당 의원들과 추 장관과의 전쟁터 같은 분위기였다.

또한 김도읍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가 추 장관이 27번 거짓말 논란을 지적하자 27번 윽박질렀다고? 그렇다면 정회하고 속기록 다 뒤져서 누가 누굴 윽박질렀는지 다 검증하자고 언급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도 발언권에서 추 장관이 최소한의 유감표명만 했다면 계속 공방이 안될 거라고 본다면서 추 장관이 21대 국회 들어 법사위에서 답변하는 저 태도를 문제 삼는 것이라며 법사위원장에게 추 장관의 답변 태도에 대해 지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 현장은 야당이 여당을 향해 추 장관 방탄 국감이라는 비판 속에 상호간 열띤 논쟁을 벌였다.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Total 2,206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