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국민의힘,「4·7 재보궐 서울·부산시장 선거」경선준비위 출발부터 흔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추적사건25시 작성일 20-10-14 11:03

본문

              국민의힘,4·7 재보궐 서울·부산시장 선거경선준비위 출발부터 흔들

 

3d20daed960f04038ef8ef90688e9989_1602640961_8971.jpg


내년 4·7 재보궐 서울·부산시장 선거가 야권에서부터 본격적으로 도마 위에 떠오르기 시작했다.

국민의힘이 지난 13일 김상훈 의원을 경선준비위원장으로 임명하면서 당 내부는 경선군과 후보군 사이에서 선거 전략으로 각각 고심하고 있는 모습이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너무 독선적으로 당을 이끌고 있다는 비판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내년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를 지금부터 준비하려는 국민의힘은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종인 비대위원장 간의 이견 차이가 있어 내분의 조짐이 있다는 소문이 여의도 정가에 나돌고 있다.

그러나 김 비대위원장은 주 원내대표와의 의견 일치에 그러한 차이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경선준비위원장도 처음에 유일호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내정되었으나 친박인사라는 비판과 주 원내대표와의 조율없이 이뤄진다는 반발로 결국 3선의 김상훈 의원이 임명장을 받았다.

경선준비위원회 구성은 위원장 1,부위원장 1, 위원 10명으로 조직된다고 발표됐다.

당초는 재보궐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시킬려고 했으나 이를 재보궐 경선준비위원회로 변경한 것도 친박계와 반박계 사이의 보이지않는 갈등의 조짐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경선위원 내정도 시장 후보군으로 나서는 사람은 경선위원이 될 수 없다는 규칙론이 대두되면서 잠재적 후보들은 경선 규칙을 정하는 경선준비위원회에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 표면 위로 거론되는 후보군에 드는 지상욱 의원, 오신환 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이 경선위원에는 나가지 않을 것으로도 알려진 국민의힘 4·7 재보궐 서울·부산시장 선거경선준비위원회는 준비과정에서부터 정치적 이해관계가 다른 당 내부 계파 간 조율이 어떻게 구성되느냐에 따라서 내년 재보궐 선거와 대선을 향한 당의 운명도 바뀌게 되리라고 본다.

김종인 비대위 출발로 4·15 총선 참패에서 얻은 쓰디쓴 교훈과 긴장감을 잘 조화시켜 보수의 힘을 국민에게 보여주려는 노력이 내년4·7 재보궐 서울·부산시장 선거에서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아야만 다가올 대선에도 역전의 승리를 안을 수 있다는 강한 짐을 지고 있는 김종인 호는 지금 강한 리더십과 단결을 요구하며 한편으로는 내부 흔들림 속에 갈등의 조짐이 싹트고 있다.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Total 2,206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