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라임사건, 김 전 회장 “야당과 검사에게 로비”로 주장 바꿔

페이지 정보

작성자추적사건25시 작성일 20-10-17 10:34

본문

          라임사건, 김 전 회장 야당과 검사에게 로비로 주장 바꿔

 

b2acee257148c6acaff6fe362c167954_1602898449_6413.jpg


16일 라임자산운용 사건의 주요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이 세상 밖으로 나오면서 이 사건은 여권에서 야권과 검찰로 화살 방향이 돌려져 라임 사건에 대한 의혹이 일파만파로 전개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김 전 회장이 기존 진술에는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여권 인사들에게 뇌물로 로비했다고 했다가 이날 사실은 야당과 검사들에게 금품 로비를 했다고 밝힘으로써 추미애 장관이 즉각 감찰을 지시하는 등 여야, 검찰 주변에서 의혹의 실체를 파헤치는 게임이 시작될 듯 하다.

당장 국민의힘은 김 전 회장의 발언에 대해 논평하지않고 사태 추이를 지켜보는 입장을 보였고, 더불어민주당은 이 사건이 처음부터 검찰의 전형적인 기획수사였다며 강한 공격에 돌입했다.

애초 이 사건을 '권력형 게이트'로 야당을 압박해 온 국민의힘으로서는 몹시 당혹하고 있다.

그러나 권력에 로비를 해야할 비리회사가 힘 없는 야당에 로비를 하겠느냐며 반문하면서 김 전 회장의 발언에 대해 강한 부정의 의사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현직 검찰총장의 개입이 의심된다"면서 총장을 위해 한방이 필요하다고 들었다는 이 옥중 고백을 기점으로 권력 검찰을 개혁할 공수처 출범을 서둘러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여권 일각에서는 사기로 구속돼 있는 사람의 뒤바꾸는 말에 휘둘리서는 안된다는 신중론도 있다.

법사위 김용민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현직 검찰총장의 개입이 의심된다"면서 김 전 회장의 진술과 강기정 전 수석의 강한 반박에 의심을 했었는데, 그게 사실로 드러나는 것 같다며 언급했다.

아무튼 이 사건에 대해 국민의힘은 공식 논평을 자제하며 수사과정에서 밝혀질거라는 입장을 당장 표명했고, 김 전 회장이 야당을 비리 관련해 말을 바꾼 사실이 현실성없는 이야기라며 매우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특위 소속인 유의동 의원은 "야당에 로비를 부탁한다는 건 난센스"라며 "'야당'이라고 하지 말고 이름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지난해 10월부터 표면에 나타난 라임사태는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가 중단되면서 인데, 7월 경에 검사들과 술자리를 같이 했고, 이 검사들이 현 사건의 수사팀이 됐다는 김 전 회장의 말에 일각에서는 당시에 라임 펀드관련 검찰수사팀이 구성될 이유가 없다는 평과 해당 변호사 역시 부인하고 있어 이후 사건의 진행 추이가 주목된다.

그러나 김 전 회장은 술자리를 주선한 변호사가 이 검사들을 소개할 때 "추후 라임수사팀을 만들 경우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당시는 라임펀드와 관련해 김 전 회장 측은 경찰 수사와 함께 구명 로비를 권력층에 벌이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그는 옥중입장문에서 검찰 수사를 '짜 맞추기식, 먼지털이식 수사'라는 표현을 쓰며 검찰이 야당 정치인이나 검찰 관계자에 대한 수사는 하지 않고 여권 관계자에 대한 수사만 강화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를 제시하지 않았고, 김 전 회장의 당당 변호사는 시기를 봐서 폭로 내용을 뒷받침 할 근거를 내놓겠다고 밝혔다.

아무튼 이 사건의 파장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며 워낙 일반 국민이 알 수 없는 상상할 수도 없는 정치공작이 예로부터 모든 정치적 사건에는 난무하는 것이 시대적 상황이라 이 사건 관련한 진실이 무엇인지는 차차 지켜봐야 할 것 같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이다.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Total 2,206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