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68인의 호국영웅 유해 고국으로 귀환

페이지 정보

작성자추적사건25시 작성일 21-09-24 20:33

본문


                   68인의 호국영웅 유해 고국으로 귀환


 de30963b2b2f15c8056145b92001bad4_1632483154_3553.jpg

우리가 젊은 나이에 조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 영령을 기리고 가슴에 모신다는 것은 이 나라 헌법에 명시된 자유민주주의 수호가 아니더라고 후일 후손에게 물려주어야할 정신적 자산이요 기둥이다.

멀리 타국에서 고국을 그리다 죽어간 이 나라 영웅들의 영령이 고국으로 귀환했다.

 

23일 정부는 서울공항에서 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라는 주제로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을 거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6·25 전쟁 국군 전사자 유해 68구를 모시고 이번 유엔총회 등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문 대통령은 방미 마지막 일정으로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국군 유해 68구를 인수한 뒤 곧바로 귀국길에 올랐으며, 이날 밤 서울공항 도착 직후 최고의 예우를 갖춘 유해 봉환식을 주관했다.

문 대통령이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을 주관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봉환식에는 문 대통령 부부 외에도 서욱 국방부 장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박인호 공군참모총장, 김태성 해병대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전사자 중 신원이 확인된 고() 김석주·정환조 일병의 유가족 8명도 자리를 함께 했다.

대통령 전용기와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시그너스로 운구된 국군 전사자 유해 68구 호국영웅들은 하와이 호놀룰루를 떠나 약 10시간, 15000km 비행을 마치고 귀환했다.

신원이 확인된 김석주·정환조 일병의 유해는 대통령 전용기로 모셨으며, 김석주 일병의 외증손녀 김혜수 소위(간호장교)는 전용기내 안치된 소관 뒷 좌석에서 외증조할아버지를 지켰다. 김 소위는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부터 봉환식까지 외증조할아버지의 귀환을 함께했다.

대통령 전용기와 유해를 실은 시그너스가 한국 영공에 진입할때는 F-15K 전투기 4대가 출격해 호위 비행을 했다.

봉환식에서 유해를 운구할 때는 국방부 의장대 호위병과 기수단이 도열해 국군 전사자를 예우했다

사진이 남아있지 않은 김석주 일병을 위해서는 고토리의 별과 일병 계급장을 새긴 위패를 특별 제작했다. ‘고토리의 별은 장진호 인근 고토리에 떴던 별로, 포위당했던 미군이 철군을 앞둔 밤 갑자기 눈보라가 개고 별이 떠오르며 기적이 시작됐던 일화에서 생긴 이름이다. ‘고토리의 별은 혹독했던 장진호 전투의 상징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영웅께 대하여 경례안내에 따라 운구 차량 행렬이 공항을 완전히 떠날 때까지 거수 경례하며 예를 갖추었다

이후 문 대통령 부부는 유족들에게 허리 숙여 인사하고 흐느끼는 김석주·정환조 일병의 두 딸의 손을 잡고 포옹하며 위로했다.<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Total 2,392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칼럼/논고/사설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