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국민의힘, 비대위 출범 놓고 내홍

페이지 정보

작성자추적사건25시 작성일 22-08-01 22:25

본문


                      국민의힘, 비대위 출범 놓고 내홍

 6324c19754729f1a8fee96dd6f399cfd_1659360307_1474.jpg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29일 국민의 힘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권 직무대행의 핸드폰 문자 송수신이 기자 카메라 앵글에 잡힌 직후, 국민 여론과 함께 내홍에 빠졌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당 대표 직무대행을 사퇴하면서 비대위 설치를 제의했다.

그러나 비대위 설치를 놓고 당헌당규 근거를 내세우는 계파 간의 쟁점이 원만한 출구를 찾기란 그리 쉽지않게 보인다.

비대위 구성 키를 쥐고 있는 서병수 전국위 의장은 "전국위를 열어서 비대위를 설치할 만한 근거가 없다"고 말했고, 친 이준석계로 알려진 김용태 최고위원 역시 "당이 왜 비대위 체제로 가야하는지 정치적인 이유도, 당헌당규상 원칙적인 이유도 찾을 수가 없다"고 주장해 국민의힘은 당 대표는 징계 중이고, 직무대행도 사퇴하고, 최고위원들도 일부가 사퇴하면서 그 정족수가 불분명해진 현재, 당의 진로가 어디로 향할는지 불투명하다.

만일 비대위가 출범하게 되면 징계 중인 이준석 당 대표가 복귀하기는 힘들다는 것이 지배론이고, 어느 길로 가든지 당헌당규에 근거한 진로를 찾아야한다는 것이 여론이다.

그러나 국민의힘으로서는 당 지도부가 붕괴된 지금, 새 지도부 논의가 시급한 당면 과제로 부상하면서 비상대책위원장 선출에 대해서 의견이 오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Total 2,557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칼럼/논고/사설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