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서울시,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 9개소 지정…유증상 중증환자 즉각 진료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0-03-20 20:10

본문


서울시,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 9개소 지정…유증상 중증환자 즉각 진료

- 시, 진료능력 우수한 권역응급의료센터, 상급종합병원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로 지정 -

- 코로나19 유증상 중증응급환자 내원 시 중증도와 감염여부 판단 후 신속한 응급진료 - 

f3f689aca012c73f3e14e3c04ded6767_1584702577_4121.jpg

서울시는 코로나19 유증상(발열, 호흡기 등) 중증응급환자에게 신속하게 적정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진료역량이 우수한 응급의료기관 9개소를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로 지정, 운영한다.

f3f689aca012c73f3e14e3c04ded6767_1584702593_7722.jpg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에 따라 응급실 감염을 우려한 응급실의 중증응급환자 미수용 사례를 방지하고, 코로나19 유증상 중증응급환자에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처치 진료를 위한 대책이다.

‘서울시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는 감염관리 및 진료능력이 우수한 권역응급의료센터와 상급종합병원을 중심으로 △서북권역은 서울대학교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강북삼성병원 △동북권역은 고대안암병원, 한양대학교병원 △동남권역은 서울아산병원, 서울성모병원 △서남권역은 고대구로병원, 이대목동병원을 지정, 운영한다.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 9개소는 코로나19 의심(발열, 호흡 등) 중증응급환자에 대해 ‘사전환자분류소’와 ‘격리진료구역’(센터별 일반·음압격리 5병상 이상)을 갖추고, 책임진료를 하게 된다.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에 내원하는 환자는 진입 전 ‘사전환자분류소’에서 중증도 및 감염여부를 구분해, 의심증상을 동반한 중증응급환자는 별도 ‘격리진료구역’에서 응급처치를 받게 된다.

서울시는 혹시라도 경증환자의 진입이 제한될 수 있어, 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경증환자는 인근 ‘지역응급의료센터’, 또는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 방문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시민에게 응급의료는 기본권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응급실이 폐쇄되는 등 응급의료체계 비상상황에서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를 지정, 운영하고, 중증도에 따른 이송체계를 마련해 중증응급 환자들이 신속하게 적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Total 599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