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서울 수돗물,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0-03-23 22:59

본문


서울 수돗물,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가?

- 코로나바이러스는 염소소독에 취약해 수돗물로 전파될 가능성 희박 -

- 6개 아리수 정수센터에서 정수처리기준 달성으로 바이러스 완벽 제거 -

- 서울물연구원, 최근 10년간 수돗물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 사례 없다 밝혀 - 

328e4636d195c07bc5f7ed54f7ff1a75_1584971866_7354.jpg

서울시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며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는 가운데, 시민들이 매일 쓰고 마시는 수돗물은 정수처리과정에서 바이러스가 완벽히 제거되기 때문에 안심하고 마셔도 된다고 24일 밝혔다.

미국질병관리본부(CDC)와 국제보건기구(WHO)의 연구결과1)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는 물로 전파될 가능성이 매우 낮고, 물을 통해 전파되는 수인성 바이러스보다 염소 소독에 약하므로 기존 정수처리공정을 통해 완벽히 제거 가능하다고2) 알려져 있다. 

서울의 수돗물은 한강에서 원수를 가져와 각 아리수정수센터에서 적정 약품을 섞어 불순물을 걸러내는 1차 처리 후, 오존과 입상활성탄(숯)으로 구성된 고도정수처리공정을 거쳐 적정량의 염소를 투입하는 과정을 거치는데, 법에서 정한 ‘정수처리기준’을 월등히 달성하여 바이러스를 99.99% 이상 제거하고 있다.

수돗물 정수처리기준은 ‘수도법 제28조’ 및 ‘수도법 시행규칙 제18조의2‘에 근거해 바이러스로부터 안전성을 확보되도록 하는 정수장 운영기준이며, 여과 과정에서 탁도 0.3NTU 이하, 소독 공정에서 불활성화비 1 이상을 유지토록 하고 있는데, 이러한 조건을 만족하면 바이러스는 99.99% 이상 제거되거나 불활성화(바이러스가 감염력을 잃은 상태)한 것으로 인정된다.

특히, 정수처리과정의 최종 공정은 미생물 억제를 위해 ‘염소’를 투입하는 것인데, 이 과정을 통해 바이러스로부터 안전성이 최종 확보되어 안전한 물을 공급할 수 있는 것이다. 

서울시는 법에서 정한 운영 기준보다 까다로운 자체 기준을 적용하고 있어 바이러스 및 수인성 질병으로부터 더욱 안전하며, 언제 어디서든 끓이지 않고 바로 마셔도 좋은 수돗물을 생산하고 있다.

서울시 아리수정수센터는 여과공정에서 자체 운영기준을 탁도 0.1 NTU 이하로 법적 운영기준(탁도 0.3 NTU 이하 유지) 보다 훨씬 엄격하게 운영하고 있으며, 소독공정에서 불활성화비를 8.9~151.6(불활성화비 1이상이면 99.99% 제거)를 유지하고 있어 바이러스를 99.99% 이상 안정적으로 처리하고 있다.

328e4636d195c07bc5f7ed54f7ff1a75_1584971921_5662.jpg

또한, 국가공인 바이러스 검사기관인 ‘서울물연구원’은 3개월에 한번씩 6개 아리수정수센터의 원수 및 수돗물(정수)*에 대해 수인성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데, 최근 10년간 검사된 수돗물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 사례는 없었다고 밝혔다.

수도법에서는 원수에 대한 수인성 바이러스 검사를 반기별(6개월) 1회로 정하고 있으나, 서울물연구원은 법적요건보다 2배 강화된 분기별(3개월) 1회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 정수(수돗물) 검사는 수인성 바이러스가 원수에서 100 L당 100개체 이상 검출시 확인된 분기 및 다음분기 2회 연속 검사 실시한다. (수도법시행규칙 제18조의3)

현재 서울시 6개 아리수정수센터는 연속측정 장치를 통해 여과(탁도) 및 소독공정(잔류염소)을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있으며, 바이러스에 대한 정수처리기준 달성여부를 확인하여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백 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서울의 수돗물 아리수는 코로나바이러스는 물론 각종 미생물로부터 안전하고 깨끗한 물”이라며, “매일 마주하는 일상생활의 필수품이자 기본이 되는 수돗물만큼은 믿고 음용·사용할 수 있도록 수질 분석과 관리 및 공급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추적사건25시 유규상 기자

Total 485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