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충남도, 일본 다이요잉크사와 900만달러 외자유치 MOU 체결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0-05-20 23:23

본문


충남도, 일본 다이요잉크사와 900만달러 외자유치 MOU 체결

- 반도체 패키징·디스플레이 드라이필름 생산…송산 외투지역 신축 -

충남도가 반도체·디스플레이용 드라이 필름 생산기업을 투자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양승조 지사는 20일 도청 상황실에서 한국다이요잉크사 배형기 대표이사, 김홍장 당진시장과 외자유치 MOU를 체결했다.

084810cbd4b5dcb51710d66dbe74ca38_1589984565_3895.jpg

MOU에 따르면 한국다이요잉크사는 일본 다이요잉크사와 합작으로 향후 5년 간 FDI 900만 달러 등 약 170억 원을 투자한다.

위치는 당진 송산 2-2 외국인투자지역이며, 1만 6701㎡(약 5060평)에 반도체 패키징·디스플레이용 드라이 필름 생산 공장을 신축한다.

공장이 완공되면 그동안 일본에서 전량 수입하던 반도체 패키징·디스플레이용 드라이 필름을 국내에서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솔더 레지스트 잉크와 드라이 필름은 프린트 배선판의 회로 패턴을 보호하는 절연 코팅 재료로 전기적 불량을 방지하고 절연성 확보를 위한 필수 재료로 알려졌다.

도는 이번 투자 유치로 향후 5년 간 1120억 원의 수입대체 효과 등 총 1320억 원의 경제효과와 46명의 신규 고용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양승조 지사는 “일본 수출규제 및 지소미아 종료유예 등 복잡한 한일관계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이뤄진 다이요잉크사의 투자 결정을 환영한다”며 “양국 간 협력을 든든히 뒷받침할 일본의 유수한 기업을 당진에 유치하게 된 것은 대단히 의미 있는 일이며 투자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코로나19로 글로벌 경제가 위축되고 국내 경제 전망도 밝지만은 않지만, 외자유치에 집중해 보다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도내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도 안산에 본사를 둔 한국 다이요잉크사는 프린트배선판용 솔더 레지스트 잉크(Solder Resist Ink) 전문 생산기업으로, 국내시장 7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일본 다이요잉크사는 1953년 도쿄에 설립, 2019년 기준 매출액 약 8069억 원에 종업원 1250명에 달하며, 한국, 미국, 중국 등 7개국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이다.

추적사건25시 이영희 기자

Total 539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