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검찰 ‘옵티머스’ 1조원대 사기 의혹사건 확대 수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추적사건25시 작성일 20-10-13 06:00

본문

                     검찰 옵티머스’ 1조원대 사기 의혹사건 확대 수사

 

e2ec1393b04c81fd747b2aeccda4aaf2_1602536437_1184.jpg


13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옵티머스 펀드 1조원대 사기 의혹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팀이 새롭게 꾸며져 본격 가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총장이 지난 8일 수사 인력 증원 지시에 이어 어제(12) 다시 수사팀 대폭 증원을 지시하는 등 최근 불거진 야권에서의 부실수사 의혹을 일소하려는 검찰의 의지로 보인다.

또한 오는 16일 열리는 이 사건 공판에서 피고인들에게 법률과 양형기준 범위 내에서 가능한 최고형을 구형하고 범죄수익 환수 조치도 만전을 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사건은 그 실체가 확실히 드러날 경우 현 정부에 대한 가장 강력한 부실로 부상할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이다.

현재 세간에서는 옵티머스 측이 각종 부정거래를 무마하기 위해 정치권과 금융권에 로비를 벌였다고 보고 있고 검찰은 이 사기사건 관련자들의 진술과 증거 확보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알려진 바로는 검찰 수사 문건에는 구속기소된 옵티머스 윤모 이사, 변호사는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와 채동욱 전 검찰총장, 양호 전 나라은행장 등이 옵티머스자산운용 고문으로 옵티머스가 곤경에 처할 때마다 중요 역할을 했다고 진술했다.

또 구속된 피의자 윤 이사의 아내인 이모 변호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청와대 민정실 행정관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는데 옵티머스의 지분 약 10%를 차명으로 보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모 변호사는 청와대에 들어가기전 옵티머스에서 지난해 3월부터 9월까지 옵티머스 관련 회사 이사로 근무하며 3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고, 올해 2월엔 300만 원을 휴가비 명목으로 이 전 행정관 계좌로 송금한 사실이 검찰 수사에서 밝혀졌다.

그간 이 행정관에 대한 조사는 한번으로 참고인 소환 조사만 이뤄졌다.

앞으로 이 사건의 실체가 어디까지인지는 검찰의 의지와 능력에 달렸는데, 이 사건이 의혹대로 사실이 밝혀질 경우 여권이 관련됐을 것으로 보고 문재인 정부에 기장 큰 타격을 줄 것으로 보여 주요 관심 사건으로 떠오르고 있다.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Total 2,079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