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제주특별자치도, 여행업·관광숙박업 등 고용유지지원금 30일 추가 연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1-09-23 18:39

본문


제주특별자치도, 여행업·관광숙박업 등 고용유지지원금 30일 추가 연장

- 15개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원기간 270→300일 확대 -

b72bc66e0dc31372477f341fd712ee33_1632389907_6269.jpg

제주특별자치도는 고용노동부에서 여행업·관광숙박업 등 15개 특별고용지원 업종의 유급 고용유지지원금 지원기간을 현행 270일에서 30일 추가하는 연장(안)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특별고용지원 업종 사업장은 300일간 유급 휴업ㆍ휴직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특별고용지원 업종은 유급 휴업·휴직수당의 2/3에서 9/10 수준으로, 1일 상한액이 6만 6,000원에서 7만원(우선지원대상기업)으로 상향된 지원 수준 및 지원한도로 지원받을 수 있다.

특별고용지원 업종의 경우 유급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종료되더라도 무급휴업·휴직지원금 지원도 가능하다.

제주는 코로나19에 장기화에 따른 관광객 감소 등으로 지난해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은 관광 분야가 33.2%를 차지하는 만큼, 고용불안 해소를 위해 올 12월 말까지 추가 연장해 줄 것을 고용노동부에 지속 건의해 왔다.

올 8월 말 현재 3,336건, 연인원 3만5,808명의 근로자에 433억 원을 지원했다.

신청 건 중 관광 분야가 차지하는 비중은 48.6%다.

특별고용지원 업종의 고용유지지원금 지원기간 연장에 대한 구체적 내용은 9월 말까지 고용노동부의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 고시 개정으로 확정될 예정이다.

최명동 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코로나19로 영업 손실이 큰 관광 분야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기간 추가 연장이 도내 고용위기 극복과 지역경기 회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Total 2,439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칼럼/논고/사설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