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허윤정 의원,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치료제TF 간담회 종합브리핑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0-03-20 20:22

본문


허윤정 의원,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치료제TF 간담회 종합브리핑

- 감염병 치료제·백신 개발 위한 공공펀드 구축 및 민관 협력 지원 힘쓸 것 -

- 치료·연구·임상의 유기적 연결 위한 국가감염병연구소,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구축 지원할 것 -

[추적사건25시 유규상 기자]

f3f689aca012c73f3e14e3c04ded6767_1584703296_1773.jpg

‘더불어 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이낙연 위원장, 이하 코로나19 국난극복위) 치료제TF(팀장 허윤정 의원)’는 오늘(20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지난 세 차례에 걸친 ‘치료제TF 긴급 간담회’의 결과를 보고했다.

허윤정 의원(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치료제TF 팀장)은 브리핑을 통해 “개발된 백신과 치료제의 안정적인 정부 비축을 통해, 공적투자의 리스크를 공공이 분담할 수 있도록 해, 자국의 백신과 치료제 축적의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연구자와 제약기업의 치료제·백신 개발에 연구와 투자를 기피하지 않도록, 감염병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한 공공펀드 구축 및 민관협력 지원체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허 의원은 “감염병 환자의 진료체계 구축과 치료제 연구의 임상 등이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질병관리본부 국가감염병연구소와 함께, 중앙·권역별 감염병전문병원 구축을 지원하겠다”며, “국가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와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언제라도 닥칠 감염병 사태에 환자치료와 함께 치료제와 백신을 준비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치료제TF는 1차(3/16)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치료제관련 연구개발현장의 애로사항 청취와 예산지원 논의를, 2차는(3/18) 제약기업 간담회를, 3차는(3/19)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다양한 기관과 전문가가 모여 실무 간담회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윤정 의원은 “세 차례의 간담회를 통해, 정부는 치료제와 백신 개발지원을 위해 ▲심사와 자료접수 동시진행, ▲치료제 연구관련 부처 간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연구자에게 불편으로 다가온 절차 개선을 위해 유권해석 등을 통해 관련 규정 활용을 강화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아울러 허 의원은 “간담회에서 제약기업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의 개발 및 확보를 위해, 민관협력체계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며, “이에 정부와 국회는 감염병 예방과 치료라는 공공 영역에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백신과 치료제 개발의 지속 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는 거버넌스 구축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허윤정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치료제TF는 지금의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의 시의성과 공공성을 고려해, 민관협의체를 통한 치료제와 백신개발 긴급 과제에 정부가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감염병 공공연구에 대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R&D투자 예산확보에 국회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허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치료제TF는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민관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궁극적으로는 우리나라 공공의료 역량 강화를 위한 국회 차원의 제도적, 정책적, 예산 지원책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Total 3,596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