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추석 명절 대비 성수식품 671건 안전성 검사 실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1-09-17 19:53

본문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추석 명절 대비 성수식품 671건 안전성 검사 실시

- 추석성수식품 일제점검 선물용 및 제수용 식품, 농수산물 등 다소비식품 수거 검사 -

- 벌꿀 1건, 조미김 2건, 동태전 1건, 농산물 5건 총 9건 부적합 판정 폐기 조치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추석을 맞아 도내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에서 유통 중인 명절 성수식품을 수거해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9건의 부적합 식품을 적발해 폐기 조치했다고 17일 밝혔다.

ba6c17e5a03fe49e533ef7b77b688aac_1631875971_2115.jpg

연구원은 8월 23일부터 9월 13일까지 추석 선물용 및 제수용 식품, 농수산물 671건을 수거해 ▲방사능 ▲보존료 ▲중금속 ▲잔류농약 ▲식중독균 등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실시했다.

부적합 식품 9건을 보면 벌꿀에서는 신선도의 지표가 되는 히드록시메틸푸르푸랄 함량이 94.0 mg/kg(기준 80.0 mg/kg 이하)으로 기준치의 약 1.2배 검출됐다.

히드록시메틸푸르푸랄은 벌꿀을 많이 가열할수록 다량 생성된다.

또한 조미김 2건에서 기름의 산패를 나타내는 과산화물가 함량이 각각 82.7 meq/kg, 72.6 meq/kg(기준 60.0 meq/kg 이하)으로 검출됐다.

동태전 1건에서는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기준치 음성)이 양성을 보였다. 잔류농약이 기준치를 초과한 품목은 시금치 1건, 가지 1건, 당근 1건, 쑥갓 1건, 참나물 1건이었다.

시금치에서는 살충제인 다이아지논이 기준치 0.01 mg/kg의 27배인 0.27 mg/kg 검출됐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해당 제품을 ‘부적합식품긴급통보시스템’에 등록해 관련 기관에 행정조치를 취하도록 통보했다.

부적합으로 확인된 농산물은 압류 및 폐기했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추석성수식품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추석 전까지 지속해 먹거리 안전성을 확보하겠다”면서 “연휴 기간에도 도민이 안심하고 추석을 맞이할 수 있도록 24시간 비상근무로 식품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추적사건25시 유규상 기자

Total 4,518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칼럼/논고/사설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