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임병헌 의원, 효율적 예비군 병력운용 방안 마련 위한 「병역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3-11-20 18:20

본문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

임병헌 의원, 효율적 예비군 병력운용 방안 마련 위한 「병역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 예비군에 대한 자격·면허 정보 확대로 예비군 병과/특기 가용자원 부족 문제 해소 -

4db87dad765eee7c4e8173efdba59440_1700471977_8708.jpg

국민의힘 임병헌 의원(대구 중구·남구)은 20일, 병력동원 소집대상자의 자격/면허 취득정보를 확보할 수 있도록 하는 「병역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병역의무자가 19세가 되는 해에 병역판정검사를 받아야 하고, 그 신체검사 결과 중 1급부터 4급까지로 판정된 사람에 대해서는 지방병무청장이 적성을 분류·결정하여 적합한 병과를 부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병역판정검사를 받아야 할 사람의 자격·면허 취득 또는 취소에 관한 자료의 제출을 국가기관 등에 요구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런데 현행법에 따라 지방병무청장이 요구하여 제공받는 자격·면허 취득 또는 취소에 관한 자료는 병역의무자가 19세가 되기 전 자료이다.

그러다 보니 자격이나 면허가 없는 경우가 많아 대부분이 ‘공통’으로 분류되어 보병 또는 포병으로 병과가 부여된다.

결국 전역 후에도 동일한 병과·특기로 동원 소집되므로 ‘19세 이후 취득한 자격이나 면허’는 전혀 반영되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다.

이에 지방병무청장이 병력동원 소집대상자를 지정하는 경우 대상자의 자격·면허 취득 또는 취소에 관한 자료를 국가기관 등에 요구할 수 있도록 하여 예비군의 병과·특기 분류 시 반영하게 함으로써 가용자원이 부족한 병과·특기에 대한 병력 확보와, 합리적인 병력자원 배분을 도모하려는 것이 개정안의 취지이다.

임병헌 의원은 “법안이 통과되면, 병무청이 병력동원소집 대상자를 지정하는 경우 19세 이후 취득한 자격과 면허도 병과·특기 분류에 반영되어, 보다 효율적인 예비군 병력 운용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사건

주요사건

국회소식

Total 6,565건 1 페이지

주요사건

주요사건
  • ‘압구정 롤스로이스 도주사건’ 가해자·의사 중형 선고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6부(재판장 최민혜)에 따르면 일명 ‘압구정 롤스로이스 도주 사고’로 불리는 신 모씨 뺑소니 사건에 대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

  • 北, 오물 풍선 260여개 살포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29일 합동참모부에 따르면 북한이 풍선에 오물, 쓰레기 등을 담아 대한민국을 향해 살포한 것으로 발표됐다.며칠 전 북한은 국내 대북 단체들이 대북 전단 살포와 …

  • 北 해커조직 ‘라자루스’ 법원 기록 등 2년간 해킹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12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와 국가정보원, 검찰청에 따르면 북한 해커 조직 라자루스가 우리 법원 재판 기록 등을 해킹했다.북한 해커 조직은 지난 2021년 1…

  • 집단행동 전공의 대다수, 행정·사법 처벌 임박

    [추적사건25시 엄대진 대기자]4일 보건복지부와 경찰청에 따르면 의대증원에 반대해 근무지를 이탈해 거리로 나선 전공의들에게 예고한 강력한 조치로 행정·사법 처벌이 임박했다.지난해 4월 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