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2020 경주문화재야행 ‘셔블 밝긔다래 밤드리 노닐다가’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양동주기자 작성일 20-10-28 21:17

본문

2020 경주문화재야행 셔블 밝긔다래 밤드리 노닐다가개최

660b7ac3194413efb1cda7d7d9481097_1603887463_2161.jpg

교촌·월정교 일원 야로·야설·야화·야사·야경·야시·야식 일곱 가지 주제 다양한 행사

- ‘교촌 달빛 Story 답사’ 등 경주 가을 밤을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이벤트

코로나19 예방수칙 철저히 지켜신라의 밤을 제대로 즐기자!

무르익은 경주의 가을을 터트릴 ‘2020 경주문화재야행이 마침내 열린다!

그동안 코로나19로 취소무기연기 검토가 거듭됐던 문화재 야행 행사가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3일간 17:00~22:00까지 월정교와 교촌마을 일대에서 펼쳐진다.

경주문화재야행은 올해로 다섯 번째로평소 접근이 쉽지 않은 역사 속 문화재를 친근하게 하고 그 의미와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옛 문화전통을 바탕으로 오늘날의 문화예술 형태로 계승발전 시킴으로써 관광활성화를 꾀하기 위한 행사이다.

그동안 낮 중심이었던 경주 관광은 동궁과월지첨성대월정교 등지의 야간 경관 조성으로 전국적인 명성을 얻었으며이에 덧붙여 경주문화재야행을 통해 흥취와 볼거리를 더해 경주 야간관광을 활성화 하고특히 관광비수기에 큰 역할을 해왔다.

■ 신라와 조선이 만나는 월정교교촌 일원

경주문화재야행이 열리는 곳은 월정교와 교촌 일원이다신라와 조선이 공존하는 공간이다신라 시원인 계림(사적 19),신라궁성 터인 월성(사적 16), 왕릉들이 있는 동부사적지(사적 161), 월정교지·춘양교지(사적 457등 신라의 유적과 경주향교 대성전(보물 1727)과 국가민속문화재인 경주 최부자댁을 비롯해 사마소 등 조선의 옛 모습이 공존하고 있다.

이 공간에는 원효 스님과 요석 공주의 이야기독립투쟁과 어려운 이웃에게 재산을 나눴던 최 부잣집의 정신전통을 잇는 교동법주와 누비장까지 있어 그야말로 신라의 설화와 조선의 전통·멋 등 경주의 얼이 함께 깃든 곳이다.

경주시와 경주문화원은 이 유서깊은 공간에서 야로夜路·야설夜說·야화夜話·야사夜事·야경夜景·야시夜市·야식夜食 등 일곱 가지 주제로 크고 작은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

야로의 경주교촌 달빛 Story답사’ 는 이미 예약이 완료됐다문화재 야간답사는 해마다 참여자가 가장 많았는데코로나19상황을 고려해 인터넷 사전신청 300명으로 국한했지만 신청 개시 후 곧 예약완료 상태에 이르렀다이는 그동안 경주문화재야행이 쌓아온 명성 덕분일 것이다.

야로에는 사랑의 징검다리도 있다원효 스님과 요석 공주의 사랑 이야기를 더듬으며 월정교 아래청사초롱 등불을 따라 돌 징검다리를 건너는 행사이다청춘남녀의 발길이 잦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Total 1,815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사설칼럼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