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경기도, ‘사회 초년생’ 노동 안전망 강화‥가상현실(vr) 등 체험형 산업안전교육 도입

페이지 정보

작성자편집국 작성일 22-11-24 17:33

본문


경기도, ‘사회 초년생’ 노동 안전망 강화‥가상현실(vr) 등 체험형 산업안전교육 도입

- 올해 도내 특성화고·마이스터고 등 직업계 고교 13곳 937명 대상 교육 -

- 전문 강사 초빙, 스토리텔링 접목해 학생 ‘맞춤형 이론 강의’ 진행 -

- 산업안전 가상현실(VR) 장비 활용‥현장 중심 학습 기회 제공 -

- 실습 현장 연계, 현장 노동자와 함께 산업안전교육 실시 등 사업 확대 추진 -

최근 사회초년생 노동자의 산업재해가 잇따르자 경기도가 올해부터 도내 직업계 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사회 첫발 예비노동자 산업안전교육’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사회 첫발 예비노동자 산업안전교육’은 산업안전사고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사회초년생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노동안전망’을 강화하고자 민선 8기 경기도가 경기도교육청과 협업해 올해 새로이 도입하는 사업이다.

e2ee7cf93b65380b808926a5a3bcb075_1669278750_4036.jpg
여주제일고(VR체험)

시범사업 첫해인 올해는 11월 24일 여주제일고를 시작으로 오는 12월 29일 의정부공고까지 도내 총 13개 특성화고·마이스터고 등 직업계 고교 학생 937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추진한다.

도내 109개 직업계 고등학교 중 학사 일정과 안전교육 실시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업 대상 학교를 선정했다.

이번 사업은 노동권 및 산재예방 전문 강사가 직접 학교를 찾아가 아직 본격적으로 산업현장을 경험하기 전인 학생을 대상으로 제조·건설 현장 내 안전조치 방법 등에 대해 교육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학생들의 흥미를 끌도록 건설, 기계, 전기·전자, 서비스 등 분야별 사례를 중심으로 스토리텔링을 접목해 맞춤형 교육을 추진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대면식 이론 강의 외에도 지게차, 추락, 밀폐 등 다양한 산업재해 상황에 대해 가상현실(VR) 장비를 통해 체험해보고 사업장의 위험요인과 개선점, 대처방안 등을 찾아보는 학습 기회도 제공한다.

도는 이번 시범사업 추진 후 성과를 종합적으로 검토·보완해 내년부터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장 중심의 산업안전 교육이 될 수 있도록 전문가 강의와 실습 현장을 연계하는 방안과 함께, 사회초년생 근무 사업장을 대상으로 유해·위험 요인을 컨설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강현도 노동국장은 “이번 사업은 이론과 실습 등 현장 중심의 교육으로 사회초년생들을 위한 노동 안전망을 한층 더 강화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예비 노동자들을 위한 산업안전 문화가 확산·정착하도록 지속해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추적사건25시 유규상 기자

Total 3,092건 64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헤드라인
 사건사고
 특별취재
 주요사건
 칼럼/논고/사설
 문화뉴스
지방자치
 포토뉴스
 시사종합
 국회소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