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사건25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대응’

페이지 정보

작성자서용덕기자 작성일 20-02-12 19:34

본문

울산시, 지역 외식업 살리기 총력

외식업 활성화 추진 계획수립

d175950a8298890ba8afceb6b3b3509d_1581503594_4918.jpg

울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확산 여파에 따른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외식업을 살리기 위해 외식업 활성화 계획을 수립 적극 추진해 나간다고 식의약안전과 김홍식과장, 밝혔다.

이 계획은 시, ·군 구내 급식소 휴무제 확대 시행, 공공기관 휴무제 시행, 범시민 가족 외식 데이(day) 한 번 더하기, 기업체·단체 등 회식 한 번 더하기, 위생업소 활성화 지원 시책 등 8개 사업으로 구성됐다.

울산시는 우선 시청과 구군청 구내급식소 휴무일을 상반기 내 월 1회 추가 시행하고 연말까지 월 4회로 전면 확대하며, 국가공공기관은 연말까지 월 2회 이상 구내급식소 휴무일 지정 협조를 요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하여 개인위생 수칙을 특별히 준수하되 일상적인 소비 활동의 필요성을 적극 알리고 나아가 기업체, 기관단체 등에 외식 한 번 더하기 운동을 전개하여 외식업계의 활성화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외식업소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경영안정자금 300억 원, 식품진흥기금 시설개선자금 5억 원을 저리 융자하고, 위생등급제 참여 활성화, 위생업소 경영 개선, 음식특화거리 운영 등 위생업소 육성 지원 과제를 추진한다.

오는 4월 시설 환경 개선, 기술개발 지원, 교육 홍보 등 위생업소의 위생 수준 향상을 위해 필요한 사항을 구체적으로 규정한 위생영업 활성화 지원 조례도 제정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모두 어려운 상황이지만 공동체 정신을 발휘하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업계를 돕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시민 및 관련 기관·단체 등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울산지역에는 식당, 제과점, 커피숍 등 모두 18,927여 곳의 외식업소가 영업하고 있다.

서 용 덕 기자



Total 1,698건 1 페이지

카테고리

카테고리
 문화뉴스
 헤드라인
 사건사고
 사설칼럼
 특별취재
 포토뉴스
 주요사건
 시사종합
지방자치
 국회소식

최신뉴스